[마케터 데일리]'와디즈 vs 텀블벅'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전격 비교

안녕하세요! 웹/앱 개발 외주 회사 Sally의 마케터 Jennifer입니다(•̀ᴗ•́) و ̑̑

★Sally는 기획서.디자인.개발 외주를 진행하고 있는 모바일 앱 개발 전문 IT 회사입니다!



샐리는 요즘 새로운 외주를 받게 되어 '경쟁사 벤치마킹' 과정(?)을 밟고 있는데요.



보통은 외주를 문의하는 클라이언트 분이 닮고 싶은 서비스가 있다,혹은 경쟁업이 아니더라도 이런 느낌으로 가고 싶다라며 참고서를 주시곤 합니다!

이번에 진행하게 될 외주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이기 때문에대표 주자인 와디즈랑 텀블벅에 대해 전격 비교해보는 시간을 가졌답니다ฅ ̳͒•ˑ̫• ̳͒ฅ



각 사이트가 어떤 UX, UI 디자인을 갖추고 어떤 특징으로 유저들을 홀리고 있는지 와디즈와 텀블벅의 첫 인상부터 살펴보러 샐리와 함께 Go Go ~~ !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와디즈/텀블벅 각 사이트의 첫 인상

앱 개발 외주 전문 Sally 샐리


1# 와디즈의 첫 인상 & 이미지 -> 이성적이고, 신뢰를 주는 느낌


▶곳곳에 투자 위험 고지 및 반환금에 대한 상세내용을 넣어 신뢰도를 높여줌

▶텀블벅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많은 기능을 가지고 있어 컨텐츠가 풍부해보임

▶펀딩과 투자의 기능을 함께 노출 시켜 펀딩과 투자의 지속적인 탐색이 가능함



2# 텀블벅이 가진 첫 인상 & 이미지 -> 감성적이고, 따뜻한 느낌


▶모바일에서 보는 형태와 비슷한 레이아웃을 가져 익숙함을 더 해줌

▶사이즈를 줄였을 때에도 크기가 그대로 줄어드는 느낌으로 전체적 디자인 구성

▶메인 페이지에는 꼭 필요한 기능만 표현해 유저가 해야하는 동선을 정해줌







<와디즈/텀블벅 펀딩 상세 페이지에 대한 리뷰>



펀딩 상세페이지는 와디즈와 텀블벅이 모두 비슷한 형태를 취하고 있었는데 와디즈에서는 공유하기 이외에도 지지 서명하기라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이 부분에서 와디즈는 단순히 펀딩에서 끝내는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 광고까지도 고려해주는구나! 하는 섬세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어요.


펀딩 서비스라는 특성상 서포터 이외에도 사업자(펀딩을 등록하는 사람) 역시 컨텐츠를 풍부하게 해준다는 인식을 갖고 놓칠 수 없는 고객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매력적인 요소로 돋보였습니다.





<와디즈/텀블벅 펀딩하기에 관한 안내사항>



와디즈는 주의 사항에 대한 안내와 함께 다른 페이지로 이동하는 기능을 추가해놨는데요. 사용자가 읽지 않는 펀딩 주의사항에 대한 안내를 체크 박스를 통해 다시 한번 동의를 얻고 있었어요. 재상기 시켜주는 중요한 역할을 추가해준 것이죠.


이에 반해 텀블벅은 쇼핑몰처럼 펀딩 상세 페이지 내에서 리워드를 선택할 수 있게끔 해두었는데요. 쇼핑몰인듯 아닌 듯 소비자에게 익숙한 방식인 텀블벅의 구매 방식이 도달율까지 도착하는 유저 비율을 높여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과연 펀딩에 대한 주의사항을 사용자가 읽어볼까 하는 의문점이 들었습니다.




<와디즈/텀블벅 펀딩 등록하기 >



Sally에서 직접 '펀딩 등록하기'까지 실행해 본 결과, 와디즈는 기업 정보를 입력하면 와디즈 스튜디오를 연결해주는 방식의 시스템을 갖고 있었습니다. 연결되는 스튜디오로 넘어가면 관리 및 통계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을 잘 짜놨더라구요. 텀블벅과 비교했을 때 사이트에 너무 많은 내용이 담겨 있기 때문에 따로 스튜디오 홈페이지를 구성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반대로 텀블벅은 후원 현황과 프로젝트 등록을 모두 MY페이지에서 가능하도록 시스템이 짜여져 있어요. 프로젝트 등록에 필요한 정보를 프로젝트 개요, 펀딩, 스토리, 계좌 등 직관적으로 분류해둬서 정보 입력에 대한 부담감을 낮춰줬다고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한 각 정보 입력란 마다 가이드가 상세하게 적혀 있어 사업 파트너를 많이 배려하고 있다는게 느껴지는 부분이었습니다.




<모바일로 볼 때 나타나는 가장 큰 차이점>



모바일로 보게 될 경우 나타나는 두 사이트의 가장 큰 차이점은 메뉴를 보여주는 방식이었습니다.


와디즈의 경우 상단에 있는 메뉴가 하단의 엄지존에 배치되어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모바일을 사용할 때에 유저의 손 위치가 하단에 있다는 것을 고려한 사용자 측면의 좋은 레이아웃입니다.


반면에 텀블벅은 웹 레이아웃을 그대로 유지하여 햄버거 버튼을 나타냈는데 외적으로는 깔끔하고 UI 디자인이 예뻤으나 검색 기능을 햄버거라는 아이콘 안에 숨겨서 표현한 것이 과연 사용자 효율 측면에서 편리할까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또한 상단 오른쪽에 검색 아이콘과 햄버거 버튼 속의 검색 기능이 중복적으로 들어가 있어 왜 굳이 중복으로 사용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와디즈 마케팅 & 텀블벅 마케팅  총 정리>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와디즈와 텀블벅은 1,2위를 엎치락 뒤치락 하는 사이였습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와디즈가 대형 투자를 받기 시작하며 '강하늘'을 대표 모델로 발탁했고, 그것을 출발로 마케팅에 강력하게 힘을 쓰고 있는 모습이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TV 광고에서 와디즈만 줄줄이 나올 정도로 영역을 흡수한 상태라 텀블벅은 맞대응을 하는 대신 와디즈가 접근하기 부담스러워하는 인디층들의 카테고리를 가져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와디즈는 '대표 모델' 강하늘과 함께 SNS 및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비교적 젊은 타겟층에게도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가고 있습니다.



와디즈의 공식 사이트 메인 AD란에서는 자체 이벤트와 상품 홍보를 적절히 섞어 슬라이딩 형식으로 나타낸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구체적 수치를 나타낸 카피라이팅을 뽑아 클릭율을 높이는 방법을 추구하고 있으며, 메인페이지 상품들의 리워드 금액을 의도적으로 낮춰 달성 비율(%)을 높이고 군중 심리로 인한 펀딩 욕구를 자극하고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인듯 실시간 랭킹 창을 활용하여 잘 팔리는 상품을 더 밀어줌으로써 리워드 달성율을 더욱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더불어 언론 홍보를 지속적으로 병행하며 신뢰도 또한 꾸준히 쌓아 올리는 중입니다.


아래 와디즈의 네이버 블로그 또한 제 2의 사이트처럼 꾸며 브랜드 이미지 각인에 일조하고 있습니다.


텀블벅의 경우 공식 사이트와 인스타그램이 같은 색을 띄고 있어 전체적으로 텀블벅의 색이 입혀졌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앞서 말한 인디층이나 매니아층의 감성을 잘 저격하여 팬덤이 기반이 되어 있는 경우 큰 펀딩이 터지기도 합니다.



두 곳은 서로 갖고 있는 타겟층이 아예 달라 정확한 비교가 어려우나 와디즈 사이트에서의 내부 체류시간이 더 길다는 것은 확실했습니다. 텀블벅은 사이트 내에서 가야 할 방향을 명확히 해준다면 와디즈는 컨텐츠가 많아 방향성을 잃는다 해도 이탈율은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



이후 Sally가 두 사이트 중 한 곳에서 펀딩을 진행한다면 와디즈에서 진행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비교 분석 시간이었습니다 ^^;

어떠셨나요?! 여기까지 샐리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개발을 위해 사전 조사를 한 부분인데요.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샐리는 어떠한 결과물을 나타낼지 그 과정에 대해 꾸준히 기록할 예정이니 서비스 기획 예정이신 예비 대표님들! 혹은 개발에 관심이 있으신 개발꿈나무분들! UX,UI 디자이너를 바라보고 계시는 분들!



모두모두 샐리월드에 자주 놀러오세요 ෆ₍˄·͈༝·͈˄₎ෆ !!


 


55, Seongji-gil, Mapo-gu, Seoul, Republic of Korea